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시아나항공, 차세대 항공기 A350 10호기 도입

기사승인 2019.10.17  15:11:11

공유
default_news_ad2
ad37

- 연료 소모율 25% 낮아 탄소배출 적고 비용절감 효과 탁월

▲ 아시아나항공이 차세대 최첨단 항공기 A350 10호기를 보유하게 됐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연료 효율성이 좋은 최첨단항공기 A350 10대를 보유하게 됐다. 이에 미주를 포함해 유럽 등 장거리 노선 경쟁력을 높여갈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최첨단 항공기 A350 10호기를 들여오면서 한창수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과 번영을 기념하는 도입식 행사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장거리 비행에 최적화된 A350-900 10호기 도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중장거리 노선 강화 전략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특히 A350은 오는 2025년 장거리 노선 공급을 전체 공급의 60%까지 늘려 장거리 중심 네트워크 항공사로 탈바꿈한다는 아시아나항공 장기 계획에서 중추 역할을 하게 될 최신 항공기로 주목 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연료 효율성이 25% 이상 뛰어난 A350을 중장거리 노선에 전천후로 투입하고 있다”며 “동남아 노선인 싱가포르, 하노이, 호치민 노선뿐만 아니라, 장거리 노선인 유럽, 런던, 파리 노선을 비롯해 미주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노선에 투입하고 있으며, 오는 28일 취항하는 포르투갈 리스본 노선에도 운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이 뛰어난 연료효율성, 기내 WIFI와 로밍서비스 제공,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멸했다.

A350의 지속 도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의 기단 세대교체도 한층 빨라진다. 중장거리 노선에는 연료 효율성이 높은 A350위주로 투입해 수익성을 강화하고, 단거리 노선에는 올해 첫 도입한 A321NEO를 투입해 노선 경쟁력을 강화한다. A350은 2025년까지 30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하고, A321NEO는 2025년까지 25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한편 A350은 차세대 주력 항공기로 자리 잡으며, 현재 기준으로 전세계 29개 항공사가 약 302대를 운영하고 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