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9 국감]무너지는 호남경제, 광주·전북 어음부도율 전국 1위

기사승인 2019.10.06  19:20:43

공유
default_news_ad2
ad37

- 유성엽 의원 “문재인정부 들어서도 호남경제 전혀 나아지지 않아…호남홀대·배신의 정치”

▲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진우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광주와 전북지역 어음부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성엽 의원(대안정치연대 대표, 전북 정읍·고창)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의 시·도별 어음부도율 현황을 분석한 결과, 광역시별로는 광주가 가장 높고, 도별로는 전라북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전국의 평균 어음부도율은 0.13%로, 2016년과 2017년 다소 상승하기는 했지만, 대체적으로 안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부분의 기업이 밀집해 있는 서울의 경우, 3년 평균 부도율이 0.1% 수준에 그쳐 안정적인 기업 운영이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그러나 이와는 대조적으로 광주의 경우, 지난 3년간 부도율 평균이 0.99%로 1%에 근접하는 높은 부도율을 나타냈다. 지난해 특정기업의 어음에 문제가 생기면서 2.2%의 어음부도율을 기록한 것이 부도율 폭증의 주된 이유이지만, 이전에도 전국 평균의 3~4배에 달하는 높은 부도율을 보여 왔음을 감안해 볼 때 광주의 기업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은 틀림없다고 유 의원은 분석했다.
   
전북 역시 0.53%의 부도율을 기록, 전국 평균의 4배를 넘는 수치를 보이면서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도 단위 행정구역 중에서 가장 높은 부도율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0.61%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부도율까지 기록하며 매년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부도율은 지역 총생산과도 그대로 연계돼 지난해 2017년 광주 지역 총생산은 37조7000억, 전북의 경우 49조3000억으로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인구수가 비슷한 대전과 충남의 경우 각각 40조5000억, 115조5000억의 생산을 달성한 것과 비교해 볼 때 호남지역의 경제 상황이 매우 심각한 상황임을 알 수 있다.
   
유 의원은 “지역의 어음부도율은 곧 그곳에 기반을 둔 기업들의 경제상황을 나타내는 것으로서, 광주와 전북의 기업들의 경영환경이 매우 좋지 않음을 보여주는 척도”라면서 “한두 해도 아니라 지속적으로 전국 평균의 4~5배 이상을 기록한다는 것은 그 지역의 경제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총생산 역시 광주와 전북의 생산이 인구 규모가 비슷한 타 시·도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문재인정부가 들어서서도 호남지역의 경제사정이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는 것은 또 다른 호남 홀대이며, 자신을 지지해 준 사람들에 대한 배신의 정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진우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voreolee@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