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내 최대 규모 2019년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 개막

기사승인 2019.04.24  16:41:49

공유
default_news_ad2
ad37

- 인기 라이브게임 개발 노하우와 AI, 빅데이터 개발 경험 등 다양한 지식 공유

▲ 넥슨이 주최하는 국내 최대 개발자 콘퍼런스가 열린다. (사진=이코노미톡뉴스)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국내 최대의 개발자 콘퍼런스가 열렸다. 게임 지식 공유와 105개의 강연도 진행된다.

넥슨이 주최하는 국내 게임업계 최대 지식공유 콘퍼런스 ‘2019년 넥슨개발자콘퍼런스(Nexon Developer Conference)’가 24일 개막했다.

2019년 NDC는 오는 26일까지 사흘 간 경기도 성남시 넥슨 판교사옥 및 일대에서 열리며, 게임과 관련된 다채로운 분야의 총 105개 강연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게임 개발 관련 강연들과 최신 인기 게임들의 개발 및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강연들이 주목 받고 있다.

기조연설을 맡은 김동건 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총괄 프로듀서는 ‘할머니가 들려주신 마비노기 개발 전설’을 주제로 15년 간 서비스 중인 온라인게임 ‘마비노기’의 초기 개발 과정을 돌아보며 당시의 어려움과 대처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 했다.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는 “다음 세대의 게임 개발을 위한 토양이 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내 게임의 개발 히스토리가 공개되기를 바란다”며 “많은 사람들이 국내 게임들의 과거 이야기를 꺼내고 돌아볼 때 게임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넥슨 인텔리전스랩스, 엔씨소프트 게임 AI랩 등에서 AI와 빅데이터를 연구하는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해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게임 개발 경험을 공유하며, ‘카트라이더’, ‘리니지M’, ‘FIFA 온라인 4’ 등 인기 게임 담당자들이 라이브게임 개발 및 운영기를 나눈다.

또 캡콤, 슈퍼셀, 락피쉬게임즈, 그라인딩기어게임즈 등 해외 게임사에서도 참여해 ‘레지던트 이블2’, ‘몬스터 헌터’, ‘브롤스타즈’, ‘에버스페이스’, ‘패스오브엑자일’ 등 글로벌 히트 타이틀의 개발 노하우를 공개한다.

NDC 기간 동안 다양한 부대행사도 운영한다. ‘NDC 아트전시회’에서는 올해 게임과 예술, 기술의 공유지점을 찾는 콘셉트로 일반 게임아트 전시 외에도 VR, AR, 3D 인터렉션 등 신기술과 게임아트가 만나는 특별한 작품을 전시한다.

한편 NDC는 2007년 넥슨의 비공개 사내행사로 시작돼, 2011년 공개 콘퍼런스로 전환된 후 국내 최대 규모의 게임지식 공유 콘퍼런스로 자리잡아, 매년 100개 이상 강연이 진행되며, 누적관람객이 약 2만 명에 달한다. 이를 통해 게임 관련 개발, 기획, 서비스 등 폭넓은 분야의 시행착오와 노하우 정보를 공유하며 게임업계 동반 성장과 상생을 도모하고 있다.

▲ NDC현장. (사진=넥슨)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