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T, 주요통신시설 ‘29곳에서 400곳으로’ 확대 관리

기사승인 2019.03.21  15:50:38

공유
default_news_ad2
ad37

- 모든 통신구 소방 시설 강화 및 ‘통신재난 대응계획’ 위해 3년간 4800억원 투입 계획

▲ KT가 5G 무선통신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국사 및 통신구 관리 강화에 들어갔다. (사진=이코노미톡뉴스)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KT가 5G 무선통신 서비스를 앞두고 화재 발생 당시 지적당했던 통신구 등급에 대해 강화된 관리기준을 적용해 주요통신시설을 기존 29곳에서 총 400여 곳으로 늘리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또 소방관리 대상 여부 관계없이 모든 통신구에 대한 화재안전 기준을 확대 적용키로 했다.

KT는 21일 아현화재와 같은 통신재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중요통신시설에 대한 상세점검을 완료했으며, 점검 결과 및 정부 통신재난방지 강화대책을 반영한 ‘KT 통신재난 대응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각 분야별 전문기술인력을 투입해 전국의 통신구 및 전체 유무선 네트워크 시설에 대한 통신망 생존성을 자체 진단 했으며, 진단 결과와 정부의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안)’, ‘중요통신시설 등급지정 및 관리기준(안)’을 반영한 KT 통신재난 대응계획을 수립했다.

KT에 따르면 강화되는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안)’에 따라 고객수용 규모 및 중요도가 높은 통신국사의 통신구를 대상으로 소방시설 보강을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2년간 전체 통신구에 대한 소방시설 보강 및 감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진 통신구 내 전기시설 제어반에 대해서는 전수조사를 통해 화재 내구성이 약한 재질의 제어반을 스테인레스 재질로 전량 교체하고, 제어반 내부에 자동소화장치를 설치한다. 또 제어반 주변 통신·전원 케이블에는 방화포를 덮어 화재 발생 가능성을 차단할 방침이다.

KT 관계자는 “중요통신시설 생존성 강화를 위해 ‘중요통신시설 등급지정 및 관리기준(안)’에 따라 우회통신경로 확보와 통신재난대응인력 지정 및 운용과 출입통제, 그리;고 전력공급 안정성 확보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등급기준 강화로 추가된 신규 중요통신시설은 향후 3년간 단계적으로 우회통신경로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중요성이 크게 높아진 이동통신 서비스는 생존성 강화하를 위해 통신사업자간 긴밀하게 협력해 이동통신서비스 로밍도 추진할 방침“이라며 ”전력공급 안정성 확보를 위해 A·B등급 통신국사와 변전소간 이원화를 3년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그외 통신국사는 예비 전원시설을 순차적으로 신형 시설로 교체해 전원 안정성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화재 당시 논란이 불거졌던 기존의 500m 이상 통신구에만 적용되던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을 길이에 관계없이 모든 통신구에 확대해 적용될 계획이며, 자동소화장치 및 방화문, 연결송수관과 같은 소방시설 구축기준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중요통신시설 등급지정 및 관리기준(안)’에 따른 통신국사 등급지정 기준도 강화돼 KT의 경우 중요통신시설로 지정된 통신국사의 수가 기존 29개에서 4백여 개로 증가했다.

KT 관계자는 “이들 국사에 대해서는 통신망 생존성 강화를 위한 우회통신경로확보, 통신재난대응인력 지정 및 운용, 전력공급 안정성 확보에 대한 관리기준도 강화됐다”며 “향후 3년에 걸쳐 총 4800억 원을 투입해 통신구 감시 및 소방시설 보강과 통신국사 전송로 이원화 및 수전시설 이원화, 통신주 및 맨홀 개선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2월 KT 아현국사 화재 발생 후속조치로 ‘통신재난 방지 및 통신망 안정성 강화대책’을 발표했으며, 그에 따른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안)’과 ‘중요통신시설의 등급지정 및 관리기준(안)’을 마련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