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BMW 운행정지, "비싼 돈 주고 샀는데" 울고 싶은 차량 소유주들 "잠재적 범죄자 취급하지 말라" 터지는 성난 목소리...지켜보는 시민들 "연일 불타는 상황에서 당연한 조치" 쐐기

기사승인 2018.08.15  11:34:34

공유
ad41
ad42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BMW 운행정지 소식에 왜 차주들이 시민들로부터 욕을 들어야 할까?

BMW 운행정지 ‘카드’에 대한 갑론을박이 뜨겁다.

일각에선 "실효성이 있을까"라는 질문이 쏟아지고 있다. 벌써부터 회의적이다. 정부의 명령을 거부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당장 운전자들은 BMW 운행정지 조치에 강도높게 반발하고 있다.

BMW 운행정지는 마치 ‘해당 차량’의 소유주를 사회의 범법자로 인식하게 하는 경향이 커서 논란의 여지가 크다. 정부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입장이지만, 대다수의 언론들도 냉소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다만 시민들은 환영의 뜻을 보이고 있다. BMW 운행정지로 더 큰 피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도심 속, 아파트 지하주차장, 공공 주차장 등에서 BMW 화재 가능성이 열려 있는데 운행정지 조치는 가장 기본적이라는 것.

이처럼 BMW 운행정지가 갑론을박의 소재로 올라오면서, 이번 조치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도 난무하고 있다. BMW 운행정지 뿐 아니라 다른 국산차들도 화재가 발생할 경우 운행정지 카드를 꺼내야 형평성이 맞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바로 그 것이다.

BMW 운행정지는 결과적으로 '속 빈 강정'이라는 질타에 직면하고 있다. 정부의 강경카드에 따른 운행정지 명령이 실행되기도 전에 운전자들은 서둘러 안전진단을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이 같은 목소리는 보배드림 등 자동차 커뮤니티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사실 BMW 운행정지로 끝날 일도 아니다. 그도 그럴 것이 미궁에 빠져 있는 해당 차량의 화재원인 때문. 결국 점검을 한다고 끝날 일은 아니라는 것. 더 큰 불안감이 운전자는 물론이고 주변 시민들을 위협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운행정지 명령보다 화재 원인에 대한 집중적 분석이 더 시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쏟아내고 있다.

BMW 운행정지가 우리 사회의 또 다른 아젠다로 떠올랐다. 당장 BMW 운행정지에 따른 피해는 해당 운전자가 고스란히 앉게 됐다. BMW 운행정지로 ‘더 큰 대형 참사’는 막을 수 있게 됐지만, 정작 차량 운전자는 발만 동동 굴리고 있는 형국이다. “우리가 범죄자냐”는 반발은 그런 이유 때문에 나오고 있다.

BMW 운행정지 후폭풍이 갈수록 거세질 조짐이다.

한편 BMW 운행정지 소식에 네이버 아이디 'kooh****'는 "솔직히 자기 돈주고 산 차주들 욕은 하지말자 그사람들이 가장 피해자인건 명백한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아이디 'jhli****'는  "법적권한도 없는 국토부가 BMW 운행정지 내린 거 국민 안전을 위해 잘한 일이라고 해주겠습니다. 그런데 다른 차들은 왜 지금껏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나요? 예를 들면 현대 스타렉스같은 경우는 2010-2015 6년간 1만대당 35.25대, 연평균 5.9대꼴로 불났고, 현대 쏘나타같은 경우 겉은 기간 1만대당 13.30대에 연평균 2.25대 불났으니 2017년 1위 BMW와 비슷한 발생률인데 이건 국토부에서 조사 중인가요? 언론에서는 왜 침묵하고 있나요? 거대 광고주라서? 이 정도면 잣대가 다른 정도가 아니라 아예 없는 거죠"라고 꼬집었다..

BMW 운행정지 이미지 = mbc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48

포토

1 2 3
set_P1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