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태풍 리피, 이번에도 효자는 아닌 듯...한반도 외면하는 태풍들! 설마 남부와 제주도만? 기상 전문가들 "약화되는 과정" 시민들 '허탈'

기사승인 2018.08.15  11:10:29

공유
ad41
ad42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태풍 리피로 제주도와 부산에 역대급으로 거센 비가 쏟아질 것이라는 예보가 나와 귀추가 주목된다.

태풍 리피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며칠째 그야말로 뜨겁다. 체감온도 40를 훌쩍 뛰어 넘는 가마솥 더위 때문이다.

앞서 다가온 태풍들이 아무런 효력조차 발휘하지 못한 까닭에 태풍 리피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눈은 남다르다. 태풍 리피가 폭염을 붕괴시킬 수 있을지 시선이 쏠리고 있는 것.

태풍 리피는 그러나 전문가들에 따르면 ‘약화되는 과정’인 것으로 알려져 시민들이 느끼는 허탈감은 남다르다.

태풍 리피가 이처럼 화제인 까닭은 15일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제15호 태풍 '리피'의 영향으로 인해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으로 거센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

태풍 리피는 이날 오전 4시 日 가고시마 북동쪽 약 100km 인근 육상에 머물러 있으며 서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태풍 리피는 그러나 열대저압부로 약화되는 과정이며, 이러한 약화되는 과정 속에서 제주도로 접근할 전망이다.

태풍 리피가 이처럼 세력이 약화되고 있지만, 약화 과정에서 남긴 다량의 수증기가 남부 지방으로 유입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태풍 리피로 인해 경기 지역 일부에서는 한때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태풍 리피에 따른 ‘집중호우’가 이처럼 예상되면서 산간 계곡 등에서 막바지 휴가를 즐기는 사람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태풍 리피의 접근과 상관없이 에어컨 없이 살 수 없는 살인적 무더위는 지속될 전망이다. 서울과 대전을 비롯해 전주와 광주 대구 모두 체감온도는 40도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미취학어린이, 영유아, 초등학생, 노인 등은 외출을 반드시 삼가야 한다.

미친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태풍 리피가 시민들에게 희망이 되어주길 바랐지만, 사실상 이런 기대감이 사라지면서 ‘죽음의 날씨’를 극복하기 위한 시민들의 자구책이 sns을 통해 빠르게 핫이슈가 되고 있다.

한편 태풍 리피가 효자 태풍이 아닌 것으로 전해지면서 16호 태풍이 생성되길 바라는 목소리도 sns에 쏟아지고 있다.

태풍 리피 이미지 = 방송 캡처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48

포토

1 2 3
set_P1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