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정선희, 화려한 입담 역대급 “겪은 일에 비하면 동안” “지석진은 남자로 의식 못해”

기사승인 2018.07.12  21:03:09

공유
ad41
ad42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개그우먼 정선희의 ‘입담’이 온라인을 강타했다.

오늘(12일)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개그우먼 정선희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한 청취자가 “홍대에서 정선희를 봤는데 실제로 보니 더 예뻤다”고 하자 “겪은 일에 비해서는 젊다. 동안 관리가 잘 돼 있다. 그 정도 겪었으면 훅 갔어야 한다. 근데 반 밖에 안 가서 다행이다”라며 솔직하게 말해 웃음은 자아냈다.

과거 타 방송사에서 지석진과 여걸식스를 하며 호흡을 맞췄던 경험을 회상하면서는 “윗옷을 벗다가 오빠와 눈이 마주쳤던 기억이 난다”며 “보더니 ‘나갈게’라고 하더라. 남자로 의식이 안 될 정도였다. 남자가 아니라 형제처럼 지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석진은 “당시 청일점이었다”며 정선희는 “남자로 의식을 못 했었다”고 말했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48

포토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0
#top